[연예팀] ‘뜨형’ 탁재훈이 방송중 욕설을 내뱉어 논란에 휘말렸다.

10월24일 방송된 MBC ‘일요일일요일 밤에-뜨거운 형제들’(이하 뜨형)에서 탁재훈은 화면을 통해 나오진 않았지만 오디오를 통해 욕설을 내뱉어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방송에서는 ‘뜨형’ 멤버들이 기력 향상을 위해 ‘메뉴 일치 게임’을 벌인 다음 보양식을 먹을수 있게 했다. 사전에 음식이름을 말하면 안되는 규칙이 정해졌고 이를 어길 경우 온몸에 기름을 잔뜩 바른 근육맨들이 ‘뜨형’ 멤버들을 풍차돌리기를 하는 벌칙이 주어졌다.

문제의 장면은 사이먼디가 룰을 어기고 음식의 이름을 말해 전원 벌칙을 받게 되자 탁재훈이 “아~ 저 또라이 XX"라고 말했다. 방송당시 탁재훈의 모습은 화면에 잡히지 않았지만 오디오로 탁재훈의 목소리인지 똑똑히 확인이 가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이에 네티즌들은 "편집된 화면만 보고 누가 악의적으로 목소리를 입힌 줄 알았다", "카메라 돌아가는데 저런 말을", "조금 더 들어보면 잘 안들리지만 더 심한 욕설도 있다", "탁재훈도 그렇지만 편집 잘못한 제작진 탓도 있다"며 탁재훈의 욕설에 대한 비난과 편집을 못한 제작진의 책임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Posted by 닥터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