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이 아닌 "시상" 소감.


배우 박철민이 이색 ‘시상 소감’으로 화제를 모았다.

1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영화대상에서 박철민은 남우조연상에게 상을 주기 위해 시상자로 참석했다.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박철민은 “다른 배우들은 수상 소감을 말하니까 나는 시상 소감을 말하겠다”며 “트로피를 주고 받는 건 어차피 다 똑같으니까 시상 소감 말하겠다”며 눈길을 끌었다.

박철민은 “지금 나와 함께 영화를 찍고 있는 ‘위험한 상견례’ 감독 및 스텝 여러분들이 시상을 할 수 있도록 허락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시상의 변을 늘어놓았다.

그는 “저는 한 거 없습니다. 스텝 분들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갖고 나왔습니다”며 황정민이 ‘밥상 수상소감’을 빗대어 라고 말해 배우들과 참석자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 상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더 열심히 해서 감독상, 작품상을 시상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해 현장의 배우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집에 계신 연로하신 어머님이 많이 헷갈리실 텐데, 시상이나 수상이나 트로피 주고 받는 것은 똑같다. 상은 언제 탈지 모르니 마음껏 기뻐하시길 바란다”고 “큰 딸 규란이 작은 딸 소리 헷갈리지 말아라. 마지막으로 애들 엄마에게 이 자리 있기 까지는 당신의 넓고 깊은 사랑이 있었다”며 가족에게도 당부했다.

Posted by 닥터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