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카드 추적으로 동영상 속 성추행범 잡았다

 
지하철 사용명세 분석해 범인 신원 확인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동영상이 급속도로 유포돼 누리꾼의 공분을 산 지하철 성추행범 조모(4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달 30일 지하철 2호선 열차 안에서 잠들어 있던 옆자리 여성 A(26)씨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의 범행은 건너편 의자에 앉은 승객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동영상을 1일 인터넷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11월30일 신도림행 마지막 열차'라는 제목의 1분14초 분량의 이 동영상에는 조씨가 주변의 눈치를 살피다 치마를 입고 잠든 옆자리 여성의 허벅지를 더듬는 장면이 적나라하게 나와있다.

동영상이 유포되고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조씨가 내린 것으로 알려진 사당역 CCTV와 교통카드 사용내용을 추적해 조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피해자 A씨를 찾아 `처벌을 원한다'는 의사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피해자 조사를 하고서 조씨에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적용해 입건할 방침이다.

이 법률 11조는 `대중교통수단, 공연·집회 장소, 그 밖에 공중(公衆)이 밀집하는 장소에서 사람을 추행한 사람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닥터비

그다~지 이런글 쓰는걸 좋아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좀더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제가 후회가 되네요..

본론으로 들어가면 신천역에서 신도림행 막차 대충 12시 반 정도에 탔습니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이시간대에는 자리가 텅텅 비어있어서 기분좋게 앉아서 가고있었습니다.

제앞에는 조금 많이 취한듯한 여성분이 앉아 계셨지만 지하철에서 흔히 있는 상황이였구요

그런데 3-4정거장 후 부터 일이 시작됩니다.

어떤 아저씨가 지하철을 타시더군요

자리가 조금 널널한 편이라 다른곳에 앉아도 됬었지만 구지 그 여자분 옆으로 앉습니다.

여자분은 짧은 치마를 입고계셨구요 아저씨가 힐끔힐끔 다리를 처다보더군요

여기까지 그러려니 했습니다. 근데 자꾸 손이 여자분 다리를 향하는 낌새(?)가 보였습니다.

혹시나해서 통화를 멈추고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그런데 역시나였습니다.ㅡㅡ



저 동영상이 끝날때까지 주위 사람들도 분명 봤을텐데 아무 말씀이 없으시더군요

(" 넌 이거 찍고 앉아있는 주제에 이런말 할 자격 없다 " 하시는분 계실겁니다 )

하지만 조금더 확실한 물증을 확보하기 위하여 신중했던 거구요

아무튼 동영상 그 이후에 아저씨의 행동이 더 볼수는 없었기에 찍는걸 멈췄습니다.

찍는걸 멈추자마자  " 아저씨 ! " 했는데 못들었는지 뭔지 또 다시 불렀습니다.

" 아저씨 ! 그만 좀 하시죠~"

요번엔 들었는지 이 아저씨 날 한번 보더니 자는척 합니다..ㅡㅡ

그제서야 옆에선 수근수근 대더군요

아무튼 이 이후에 이아저씨가 사당역에서 내립니다.

신고하지 못한게 너무 후회되네요.. 이런 상황에서 여자분 없이 제 3자인 제가 신고를 해도

처벌을 받을수 있나 없나 이런 쓸데없는 고민을 하고있었습니다.

으~~~~~~~~~~  어찌됬든 진짜 너무 화가 나고 후회되지만 얼굴이라도 보고 피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퍼온건데 이 아저씨 이제 졎댓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닥터비


티스토리 툴바